게시판 보기

스마트 모빌리티 스타트업 코코넛사일로, 美 텍사스 코드런치 결승진출 ‘아시아 최초’



경기창조01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이하 경기혁신센터)는 보육기업 코코넛사일로㈜(대표 김승용)가 18일(화, 이하 한국시간) 미국의 대표적 스타트업 경진대회 ‘코드런치(CodeLaunch)’ 결승에 진출했다고 19일 밝혔다.

코드런치는 미국 텍사스 소재 커스텀 소프트웨어 개발사 ‘코드 어쏘리티(Code Authority)’가 설립한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로 초기 S/W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스타트업 경진대회를 개최한다. 해당 대회는 미 중부지역 진출을 위한 효과적 플랫폼으로 꼽힌다.

코코넛사일로는 지난 8일 본선(Semi-final) 진출 이래, 세계적인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한 화상 피칭과 집중 질의응답을 거쳐 최종 결승(Finalist)에 선발되었다. 총 7개 기업이 최종 결승에 올랐는데, 이는 아시아 및 한국 최초 결승 진출이라는 전례 없는 성과다.

결승 진출기업에는 미국 텍사스 프리스코(Texas, Frisco) 코메리카 센터(Comerica Center)에서 열리는 프로해커톤(pro-hackathon) 참가 기회 및 약 7만 달러 상당의 시드 프로그램과 상금이 제공된다. 최종 우승팀은 자금조달력, 창의성, 사업실현 가능성 등의 평가를 거쳐 오는 11월 공개될 예정이다.

2018년 현대자동차그룹의 사내 스타트업으로 출범한 코코넛사일로는 ‘국경 간 물류 중개 플랫폼’ 개발 기업이다. 지난 6월 말 현대자동차그룹에서 분사(스핀오프)한 후 글로벌 고객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번 대회 참여로 국외 인프라를 활용한 자본 유치 및 비즈니스 고도화 추진이 가능해져, 글로벌 스마트 모빌리티 기업으로의 도약을 기대하고 있다.

경기창조02



코코넛사일로 측은 “이번 경진대회 참가로 당사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오는 11월 예정된 현지 결승행사에서 ‘K-Startup’의 위상을 널리 펼치고 올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번 결승 진출에는 경기혁신센터의 ‘글로벌스타벤처플랫폼’ 지원사업이 큰 도움이 됐다. 글로벌스타벤처플랫폼은 잠재력 있는 스타트업을 발굴해 해외 주요 스타트업 챌린지 및 현지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에서 성과를 내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경기혁신센터는 해당 사업을 통해 역량강화 프로그램 등 물밑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이외에도 데이터 사이언스 플랫폼 기업 ㈜데이콘 또한 글로벌스타벤처플랫폼을 통해 지난 6월 세계 벤처올림픽으로 불리는 美 매스챌린지 보스턴(MassChallenge Boston) 본선에 진출했다. 현재 아시아에서는 인도 스타트업 1개사와 함께 진출해 결승 티켓을 다투고 있다.

경기혁신센터 관계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언택트라는 뉴노멀 시대를 기회 삼아, 스타트업이 온라인에 적극적으로 대응하여 글로벌 시장으로 확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혁신센터는 현재 핀란드 ‘슬러시(SLUSH)’ 참가 기업을 모집 중이다.



SNS
top